고승범 위원장, "올해 금융정책 방향으로 '금융안정'을 우선으로 꼽아"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5:42:49
  • -
  • +
  • 인쇄
소상공인·자영업자 부채에 대해서도 부실 위험 적극적으로 관리
▲ 사진=고승범 금융위원장 [제공/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5일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증가세가 가파른 소상공인·자영업자 부채에 대해서도 부실 위험을 적극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라며 올해 금융정책 방향으로 '금융안정'을 우선이라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글로벌 정책기조 전환에 따른 충격에 대비해 단기자금시장과 자산시장 안정성을 점검하겠다"며 "위기의 진폭을 키워온 비 은행권 취약점에도 대비하면서, 필요하다면 선제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지목되는 가계부채의 연착륙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겠다"며 "금융안정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회사명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연초부터 코스닥 상장법인에서 발생한 여러 사건으로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오스템임플란트 횡령사건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을 염려했다.

그는 "자본시장에 대한 신뢰가 흔들린다면, 모험자본의 원활한 공급은 물론 자본시장과 우리 경제의 발전도 모두 요원해질 것"이라면서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안정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투자자 보호에 전력을 기울이고 필요하다면 제도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금융발전 유도와 실물 지원 강화, 포용금융 확산도 올해 금융정책 방향으로 제시했다.

고 위원장은 "금융과 비금융 간의 경계가 흐려지는 흐름 등을 반영해 금융업권별 규제를 혁신하겠다"며 "디지털 기반 금융이 한층 더 가속하도록 인공지능·빅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하고 마이플랫폼도 구현해 나가겠다"고 예고했다.

이어 "2022년 중 200조원 규모의 정책금융을 공급하면서 미래 혁신분야의 중소·중견기업 지원에 주력하겠다"며 "녹색금융 공급 확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제도기반 구축 등을 통해 탄소중립 이행 등 경제의 구조적 전환 뒷받침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금융위는 이날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에서 올해 활동할 위원 21명을 새로 위촉하고, 심인숙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원장을 재위촉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