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예비부부들 "예식장에만 방역지침 가혹…예식장 갑질 문제 대책도 내놔야"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0 14:14:56
  • -
  • +
  • 인쇄
예식장 측, 새로운 계약 조건 내걸어 더 큰 금전적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
▲ 사진=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전국신혼부부연합회 회원들이 정부의 결혼식 방역 지침 개선을 요구하며 화환 시위 

 

전국신혼부부연합회는 9일부터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며 예식장 관련 방역지침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회는 "정부가 현실을 전혀 모르고 정책을 짜고 있다"면서 "신혼부부들이 답례품 강매 문제 등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음에도 피해를 방지할 정부 대책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역당국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연장하면서 다음 달 3일까지 결혼식장에서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3∼4단계에서도 최대 99명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식사를 제공하는 경우 참석 인원은 49명까지로 제한된다.

예비부부들은 급작스러운 지침 변경으로 예식장 측에서 새로운 계약 조건을 내걸기 시작해 오히려 더 큰 금전적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10월 중순에 결혼하기로 한 예비신부 이모(28)씨는 "규정이 바뀐 뒤로 예식장에서 답례품 비용을 추가 부담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는 권고사항만 내릴 것이 아니라 예식장 갑질 문제 대책도 내야 한다"고 밝혔다.

 

▲ 사진=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전국신혼부부연합회 회원들이 정부의 결혼식 방역 지침 개선을 요구하며 화환 시위 

 

▲ 사진=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전국신혼부부연합회 회원들이 정부의 결혼식 방역 지침 개선을 요구하며 화환 시위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